★  인기사이트 

올스포츠.jpg

교회 기도원에서 여고딩 누나 복수한 ssul

멍멍이 0 626

★  국내 유일 무료배팅 커뮤니티, 무료 토토배팅가능

★  매주1,2,3위 문화상품권 지급 [올스포츠]


초딩시절 교회 기도원에서 있었던 통쾌한 복수 썰이야

 

우리 집은 할아버지때부터 기독교집안이었어

 

그래서 나랑 2살 어린 내 동생은 항상 부모님을 따라

 

억지로 교회를 다녀야만 했지

 

특히 우리집에서 우리 어머니가 제일 심했어

 

아버지는 그나마 일요일에 교회만 가는데

 

어머니는 일요일은 기본적으로 하루종일 교회에서 살고

 

수요일에도 가고 금요일에도 가고 새벽기도 나가고 ㅡㅡ

 

게다가 여름방학이나 겨울방학만 되면 우리를 데리고

 

꼭 기도원이나 수련회를 다니셨어

 

그때도 여름방학이 되어 신나게 친구들이랑 놀 계획을

 

짜고 있던 나와 내 동생을 데리고 억지로 기도원에 들어갔어

 

처음엔 미친듯이 반항했지만 기도원 갔다오면 2만원 용돈 준다는

 

어머니의 제안에 우린 아닥하고 따라갔어

 

뭐 기도원 가도 사실 어머니나 안에서 예배 드리는 거지

 

우리는 밖에서 하루종일 노는거였어

 

게다가 우리처럼 끌려온 애들도 있어서 같은 처지가 되니

 

쉽게 친해지고 어울려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았지

 

그러다가 사건의 발단은 저녁에 터졌어

 

저녁을 먹은 나랑 내 동생은 날씨도 덥고 땀도 났으니

 

샤워 하기로 했어;

 

그 기도원 샤워장은 요즘처럼 실내에 있는 그런게 아니라

 

야외에 컨테이너 박스처럼 설치되 있었어

 

암튼 그렇게 샤워장에서 동생이랑 샤워기로 물장난하면서

 

막 샤워를 시작하는데 갑자기 어떤 누나가 남자 샤워장으로 들어온거야

 

그 누나는 고딩학생 정도 되 보였고

 

노란색 티셔츠에 츄리닝 핫팬츠? 입고 있는데 좀 이쁘더라

 

암튼 나랑 내동생밖에 없었는데 우리 둘다 놀래서 얼른

 

중요한 부분을 가리며 "여기 남.. 남자 샤워장이예요!"

 

라고 소치쳤어 근데 그 누나가 너무나도 태연하게

 

"아 미안~ 여자 샤워장인줄 알았네~ 비슷해서 헷갈렸어"

 

아무리 초딩이지만 너무 창피해 죽겠는데 이 누나 빨리 안나가고

 

"누나 발만 물로 행구면 되는데 요것만 행구고 나갈께"

 

그러더니 안나가고 샤워기 하나 잡더니 자기 슬러퍼 신은 발을

 

행구는 거야 ㅡㅡ 내가 어이가 없어서 누나 여기 남자샤워장이라구요

 

변태예요? 빨리 나가요! 막 그러니깐 그 누나가

 

"알았어 금방 나간다고~ 어차피 볼 것도 없는 것들이 뭘"

 

와 아무리 초딩이지만 진짜 자존심 상하고 수치스럽더라..

 

나랑 내 동생이랑 뒤돌아서 빨리 나가기만을 기다리는데

 

그 누나 나가면서 "누나 간다~ 이쁜 궁뎅이들~"하더라

 

내 동생은 너무 부끄러운지 울더라

 

난 동생을 달래며 샤워를 마무리했지. 

 


그리고 저녁예배시간이 되어 어른들은 다시 다 기도원 안으로 들어갔고

 

나랑 내 동생은 아까 오후에 같이 놀던 애들이랑 다시 모여 놀고 있었어

 

근데 내 핸드폰으로 어머니한테 문자가 온거야

 

"아들, 엄마가 아까 여자샤워장에 샴푸를 두고 온 거 같애,

 

아마 지금 예배시간이라 아무도 없을테니 가서 가져와서

 

숙소에 엄마 가방안에 넣어줘~"

 

문자를 받은 나는 애들한테 "야 나 엄마 심부름 해야되는데 같이 갔다오자"

 

해서 애들 전부 끌고 샤워장으로 향했어

 

샤워장에 도착한 우리는 여자샤워장으로 조심스럽게 들어갔지

 

막상 여자 샤워장에 들어가려니깐 좀 떨리더라;

 

내 동생이 "아무도 없겠지?" 하고 입구로 들어갔어

 

들어가면 바로 샤워장이 아니라 벗어놓은 옷들을 넣어두는

 

바구니들이 한칸에 하나씩 있는 서랍장이 큰게 하나 있어

 

근데 샤워장 안에 불이 켜져 있었고,

 

그 서랍장 바구니들 중에 한 바구니에 옷들이 들어있더라구

 

"아 사람있다 나가자" 하면서 애들 데리고 나가려는 순간

 

난 다시 되돌아서 그 옷이 담은 바구니를 다시 한번 쳐다볼 수 밖에 없었어

 

왜냐하면 그 옷들은 아까 남자샤워장에 뻔뻔하게 들어왔던

 

그 누나 옷과 똑같았거든.

 

난 내 동생과 애들한테 이 사실을 알렸지. 이미 애들도 아까 놀면서

 

우리가 저녁시간에 있었던 일을 들었기에 그 누나가 어떤 누나인지는

 

대충 알고 있는 상황이었어

 

우리는 제대로 복.수. 하기로 했어

 

그리고 우리는 태연스럽게 샤워장으로 들어갔지

 

역시나 샤워장 안에는 그 누나가 있었고

 

홀딱 벗고 등을 돌리고 허리를 숙인채로 머리에 샴푸질을 하고 있더라

 

덕분에 우리는 그 누나에 엉덩이를 마음껏 감상할 수 있었지

 

내 동생이 "히히 엉덩이 다보인다~" 라고 말하니깐

 

그 누나 깜짝 놀래서 황급히 뒤돌아서 우릴 보더니 소리지르며

 

너네 모냐구 막 소리지르더라 정면으로 돌아서니깐 그 누나

 

가슴이랑 ㅂㅈ털이 생생히 보이더라

 

가슴은 우리 엄마보단 작은거 같았지만 엄마꺼보단 탱탱해 보였어

 

ㅂㅈ털은 울 엄마랑 비슷하게 난거 같아 보였고

 

난 너무 태연스럽게 "아~ 일부로 들어온건 아니고 엄마가 여기에

 

샴푸를 두고 왔다고 해서 가지려 온거야~ 샴푸만 가지고 나갈꺼야"

 

그 누나 아무리 심부름이라도 사람있는데 들어오면

 

어떡하냐면서 막 쌍욕하더라

 

난 태연스럽게 말했어

 

"누나도 아까 우리 있는데 남자샤워장 들어오지 않았어요?"

 

그 누나 "ㅅㅂ 실수였다고! 몇번 말해야 알아들어! 빨리 안 꺼져!"

 

막 그러더라 나도 안지고 애기했어 "우리도 실수예요"

 

그 누나 더이상 안되겠는지 그럼 빨리 샴푸통 가지고 꺼지라 함

 

우리가 그냥 나갔겠어? 그냥 나가면 복수가 아니지?ㅋ

 

"아 우리도 여기서 발 좀 씻고 나가자"

 

하면서 우리들 샤워기 하나씩 잡고 발 씻기 시작함

 

그 누나 계속 젓이랑 거기 가린 상태에서 얼굴 빨개져서

 

이 ㅅㅂ 빨리 안 꺼져 변태들아!

 

"발만 씻고 나갈꺼예요~ 근데 어차피 누나도 볼 것도 없는데요"

 

그누나 열받았는데 나한테 오더니 머리통 존나 쌔게 치더라

 

"아 ㅅㅂ 왜때리는데" ㅅㅂ 나도 어디가서 맞고만 있는 성격은 아니라서

 

떄리려고 휘둘렸는데 공교롭게도 키가 작은 탓인지

 

그 누나 엉덩이 쪽을 찰싹하고 때리건야

 

근데 옆에 애들이 빵터짐 "ㅋㅋㅋㅋ궁딩팡팡했다!궁딩팡팡!"

 

그 누나 완전 얼굴 빨개져서 어딜 만져 변태야 하면서

 

내 머리채를 잡고 흔드는 거야

 

진짜 얼마나 쌔게 잡았는지 그때 내머리 다 뽑히는줄 알았음

 

혼자 힘으로 벗어나려 했지만 그 누나가 워낙 꽉잡고 있어서

 

발버둥치니깐 옆에 애들이 "도와주자"하면서 그 누나한테

 

달라붙음 ㅋㅋㅋ 애들 막 그누나 엉덩이 만지고 허벅지 꼬집고 만져댐

 

그러다가 내 동생이 형! 필살기 쓸까? 막 이럼 ㅋㅋ

 

내 동생 필살기가 모냐고? 똥침ㅋㅋㅋㅋㅋ 난 필살기 가동! 아라고 외쳤고

 

내 동생은 그 누나 뒤로 돌아가 두손을 장전하고 있는 힘껏 똥침을 날렸어

 

정말 있는 그대로 똥.침. 이었어 그누나 너무 아픈지 소리 한번 제대로 못냈고

 

그제서야 그 누나 내 머리를 놨어, 근데 동시에 내가 그 누나를 미는 바람에

 

그 누나는 뒤로 발라당 대자로 넘어졌어ㅋ

 

그렇게 되니깐 그 누나 ㅂㅈ가 진짜 대박 훤히 보이더라

 

애들 모두 "헐 완전 다보여~ ㅂㅈ 보인다 ㅂㅈ보인다~"

 

내 동생은 "으악~ 똥냄새나~" 하면서 지 손가락 냄새 맡다가

 

다른 애들 코에 손가락 대고 맡아보게 함ㅋㅋ

 

다른 애들도 "악 진짜 냄새 구려~"

 

그 누나 결국 수치가 한계까지 왔는지 울음보가 터짐

 

그제서야 우리도 조금 미안해지거야

 

그래서 내가 "야 이제 그만 나가자"하고 나감

 

하지만 내 동생은 아직 복수가 안 끝났나 봄 나가면서

 

"안녕히 계세요. 아참, 누나 똥꼬 깨끗히 씻어주세요"

 

동생의 말에 우리들 빵 터져서 완전 박장대소 하며 샤워실 나감 

 


그 뒤로 어떻게 됐냐고?

 

솔직히 샤워실 나와서 진짜 크게 일 터져서 혼날 줄 알았는데

 

그 누나도 지가 잘못한게 있어서인지

 

별일 안 생겼고, 식당에서 눈 마주치면 그 누나가 먼저 자리피함;

 

암튼 그렇게 2박 3일 기도원에서 잘 놀고 잘 보고 돌아왔어

 


요약:
1. 엄마가 나랑 내 동생 데리고 기도원 감
2. 샤워장에서 샤워하는데 어떤 누나 들어와서 능욕함
3. 우연치않게 여자샤워장에서 샤워하는 누나 보게되고 복수함

[클릭]  상위 1%만 쓴다는 그것 [클릭]

0 Comments
제목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